요리 건강 먹거리
  일일 식단표
  신생아 관리
  임산부 관리
 

작성일 : 17-08-29 12:41
좋아하는 재료 이것저것 넣고 ‘말아먹는 ...
스크랩 트랙백
작성자 : mommy
조회 : 502  
좋아하는 재료 이것저것 넣고 ‘말아먹는 재미’


▶ 우유·달걀·밀가루 등 반죽, 둥그렇고 얇게 팬에 부치면, 부드럽고 쫄깃 맛있는 간식

▶ 과일·햄·초컬릿·닭가슴살 등 취향 따라 다양하게 넣으면, 든든한 한끼 식사로도 그만

여러가지 맛으로 변신이 가능한 크레이프.


고운 노란빛의 부드럽고도 쫄깃한 껍질에 좋아하는 어떤 재료라도 넣어서 말아 먹을수 있는 크레이프. 편편하고 넓은 형태의 크레이프용 팬에 실크같은 반죽을 부어 곱게 부쳐내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먹지않고 그냥 지나치기 힘들다. 다양한 맛으로 변신하기 때문에 아침부터 점심, 저녁, 간식이나 디저트로 어느 때든지 맛있는 먹을 거리가 된다.

크레이프는 다리올이라는 파이의 한 종류로 크롸상과 함께 16세기경부터 만들기 시작했다고 한다. 유럽의 성당을 중심으로 퍼져 구워 먹었던 음식으로 17세기가 되어서야 일반 가정에도 크레이프라는 음식이 알려졌다고 하는데, 실크 같다는 뜻의 크레이프는 가늘게 잔주름이 가도록 얇게 팬에 구워내는 것이 특징이다. 크레이프는 구워서 가볍게 그냥 먹기도 하지만 마멀레이드, 잼, 초컬릿, 크림 등 자기가 좋아하는 다양한 재료를 넣어 말아먹는 재미가 있으며 디저트뿐아니라 닭가슴살이나 햄을 이용하면 든든한 한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고 변신의 영역이 아주 넓다.
<iframe name="aswift_0" width="300" height="250" id="aswift_0" src=""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vspace="0" hspace="0" allowfullscreen="true" style="left:0;position:absolute;top:0;width:300px;height:250px;" allowtransparency="true"></iframe>


가장 중요한 것은 곱고 쫄깃하게 완성되도록 밀가루 반죽의 농도와 부치는 기술인데, 기술은 몇번만 해보면 금방 습득할 수 있게 된다. 완벽한 반죽의 레서피를 찾기도 쉬운 일은 아니지만 여기 크레이프 좋아하는 사람들을 만족시킬 만한 반죽 배합이 있다.

크레이프 반죽하기

물 1/2컵, 우유 1/2컵, 다목적 밀가루 1컵, 설탕 2작은술, 바닐라 추출액 1작은술, 달걀 2개를 준비한다.

먼저 물, 우유, 밀가루, 설탕, 바닐라 추출액을 섞어 반죽을 만들어 블렌더에 붓는다. 달걀을 작은 보울에 깨고 알끈을 제거한 후 블렌더에 넣는다. 덩어리가 없도록 곱게 간다. 반죽을 그릇에 옮겨 담아 30분 정도 둔다. 그동안 버터 1/2컵을 녹여서 뜨겁지 않게 식혀 준비해 둔다.

일반 가정에서는 8인치 정도의 논스틱팬이 있으면 유용하다. 가장 약한불에서 팬을 가열한다. 붓이나 페이퍼타올을 이용하여 녹인 버터를 꼼꼼하게 바르고 팬이 가열되면 반죽을 붓는데 여기 약간의 기술이 필요하다. 반죽을 부을 때는 팬의 중심 부분에 부어 재빨리 바깥쪽으로 퍼져나가도록 팬을 돌리면서 움직여 주고 너무 많이 부어 반죽이 남아돈다면 다시 반죽그릇으로 부어주면 된다. 이미 팬이 뜨겁기 때문에 처음 팬과 닿았던 부분은 익으면서 고정이 되므로 여분의 반죽을 다시 반죽 그릇에 부을 수있다.

뒤집을 필요 없이 한면만 구우면 되는데 가장가리가 익어서 주름지며 올라오는 정도가 되고 팬과 닿은 부분이 말라서 반죽을 쉽게 떼어낼수 있는 정도면 접시에 옮겨담는다. 완전히 익은 부분이 위로 오게하여 얇은 타올로 덮어두면 남은 열로인해 팬에 닿지 않았던 윗부분도 완전히 익혀진다. 팬에 다시 녹인 버터를 바르고 반복하여 얇은 크레이프를 구워낸다.

파치먼트 페이퍼를 잘라 겹겹이 크레이프 사이에 끼워 보관하면 잘 떨어져서 사용하기가 쉽다. 구워진 크레이프는 내동보관했다가 해동해서 다시 사용하면 된다.

가볍고 부드럽게 녹는 맛이 일품인 크레이프 케이크.


크레이프 케이크
<iframe name="aswift_1" width="300" height="250" id="aswift_1" src=""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vspace="0" hspace="0" allowfullscreen="true" style="left:0;position:absolute;top:0;width:300px;height:250px;" allowtransparency="true"></iframe>


▶재료 크레이프 10장, 휘핑크림 1컵, 설탕 1큰술, 바닐라 추출액 1/8작은술, 블루베리나 각종 딸기
▶만들기 차가운 볼에 휘핑크림과 설탕을 섞어 거품기로 저어서 단단한 거품을 만들어 준다. 크레이프는 위의 방법대로 만들고 바닐라 추출액을 섞어 향을 낸다. 크레이프는 위의 방법데로 만들고 한장을 놓고 얇게 크림을 바르는 식으로 해서 겹겹이 쌓아올린다. 원하면 중간중간에 딸기나 좋아하는 과일을 잘라 넣어도 된다. 원하는높이로 크레이프 케이크를 만든다. 잘드는 칼로 잘라야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는다.

튜나 스위스치즈 멜트

▶재료 크레이프 1장, 튜나 통조림 1개, 잘게 썬 스위스 치즈 4큰술, 마요네즈 2큰술, 피클 다진것 1큰술, 샐러드용 야채
▶만들기 튜나는 꼭 짜서 기름기를 제거하고 마요네즈,피클과 버무려 둔다. 크레이프를 달궈진 팬에 놓고 데워지면 스위스치즈를 뿌리고 위에 양념된 튜나를 놓고 네모지게 접어 뒤집어 준다. 반으로 잘라 샐러드와 함께 서브하면 든든한 한끼 식사로 충분하다. 치킨, 비프, 피쉬 등 어떤 재료도 다양하게 응용하여 만들수 있다. 보통 빵과 달라서 식어도 쫄깃한 감이 살아있서 시간이 지나면 눅눅해지는 샌드위치보다 훨씬 맛있게 즐길수 있다.

구운 바나나와 블랙베리 소스 크레이프

▶재료 크레이프 1장, 바나나 1개, 흑설탕 2큰술, 버터 1큰술, 슬라이스 아몬드2큰술, 크레이프 1장, 블랙베리 5개, 흑설탕 1큰술
▶만들기 팬에 버터를 녹이고 흑설탕을 섞어 함께 녹으면 바나나를 굴려 익히고 아몬드를 뿌려 뒤적여 준다. 크레이프에 바나나를 옮겨담고 블랙베리를 조금 으깨어주면서 흑설탕을 함께 녹여 소스를 만들어 준다. 크레이프 위에 소스를 뿌려 낸다.

<이은영 객원 기자> 08/28/2017 미주 한국일보 발췌

 
 

 

 

(DBA) Sanhoousa
ADDRESS:1165 S. LUCERNE BLVD
LOS ANGELES, CA, 90019
TEL : 213-365-0332 / 213-880-8459